대상포진백신 접종기준 나이만으론 부족
대상포진백신 접종기준 나이만으론 부족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4.05.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증례대조연구 결과

최근 우리나라에서 50세 이상 성인에게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VZV) 접종을 권고하고 있지만 접종 기준을 나이만으로 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영국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헤리엇 포브스(Harriet J Forbes) 교수는 영국의 임상진료연구데이터베이스(CPRD)를 이용한 증례대조연구에서 현행 접종권장연령(구미에서는 50~70세)보다 낮아도 기초질환 이 있으면  걸릴 위험이 높다고 BMJ에 발표했다.

18세 이상 증례군 14.5만명과 대조군 55만명 분석

포브스 교수는 CPRD  데이터를 이용해 2000~2001년에 대상포진으로 진단된 18세 이상 성인 14만 4,959명과 나이, 성별, 진찰상황이 일치하는 대조군 54만 9,336명을 선별했다.

대조군은 기준일에 대상포진이나 대상포진 후 통증의 진단경혐이 없는 경우로 정했다.

이번 검토에서는 현재 VAV 백신의 금기는 아니지만 소규모 선행연구에서 대상포진 위험을 높인다고 확인된 자가면역질환 및 만성질환과 대상포진 위험의 관련성을 확인했다.

류마티스관절염 등 8개 질환에서 위험상승

증례군 및 대조군의 나이(중앙치)는 62세. 다양한 기초질환 때문에 대상포진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형 당뇨병에서는 위험이 높아졌지만 2형 당뇨병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영국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역학연구에서 나이가 많을수록 대상포진의 발병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나이별로 각종 기초질환이 미치는 위험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 나이와 대상포진 위험은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 절대 발생률은 50세 미만에서 낮았다.

접종금기인 고도 면역부전환자에서 위험 크게 상승

교수는 과거 미국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에서 이 백신 접종의 금기사항인 고도면역부전과 관련한 질환의 위험성에 대해 검토한 결과, 림프종, 골수종 등에서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고위험례에 대한 접종 권장의 의미와 백신 이외의 위험 감소대책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