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관증후군 입원환자 수면장애 원인 발견
급성관증후군 입원환자 수면장애 원인 발견
  • 김형원 기자
  • 승인 2022.07.14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에 혈액을 보내는 관상동맥이 급성으로 생긴 혈전으로 막히는 급성관증후군(ACS). 입원 초기에는 괜찮다가 점차 수면장애가 발생해 예후를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학 롤란드 폰 카넬 박사는 양측의 경과와 관련인자를 1년간 검토한 결과, 여성, 우울증, 죽음에 대한 공포와 무력감 등이 원인이라고 학술지 플로스원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ACS입원환자 180명. 이들의 수면장애에 대해 인터뷰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한달간 저녁에 잠들기 어렵고, 자주 깨고, 수면 유지의 어려움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수면장애 비율은 입원 당시 약 57%, 3개월째 49%, 1년째 50%였다. 나이와 성별 등을 조정하자 1년째 수면장애를 일으키는 인자는 여성과 죽음에 대한 공포, 무력감, 우울증 등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