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의약계비대위, 한의협에 첩약급여 공개토론 제안
범의약계비대위, 한의협에 첩약급여 공개토론 제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왕준 병협국제위원장, 좌석훈 약사회 부회장, 박종형 의협총무이사, 김대하 의협 대변인(사진제공 대한의사협회)

오는 10월 첩약급여 시범사업이 예정된 가운데 범의약계비상대책위원회가 한약재 평가기준 마련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17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범사업 전에 한약재의 경제성, 효과성, 안전성 기준 마련이 우선"이라며 "이는 한의학의 평가절하가 아니라 최소한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대한약사회 좌석훈 부회장은 "정부에서는 한약재의 안전성이 충분하다고 하지만 건정심(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의 첩약시범사업 결정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회수 폐기 명령을 받고 있는 현실을 어떻게 설명할건가"라고 안전성 문제를 지적했다.

대한병원협회 이왕준 국제위원장은 "도대체 이 난국에 시범사업을 무리하게 진행하려는 저의가 무엇이냐"며 정부의 시범사업 강행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또 "첩약급여 실시의 객관화를 위해 공개토론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한의사협회도 참여하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대한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은 공개토론의 시행 일자는 추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