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약시범사업 못마땅하다고 가짜뉴스 양산하나"
"첩약시범사업 못마땅하다고 가짜뉴스 양산하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2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 "의료계 근거없는 흠집내기 볼썽사나워"
한의협 김경호 부회장 겸 대변인
한의협 김경호 부회장 겸 대변인

정부의 첩약급여시범사업 진행을 반대하는 의료계에 대해 대한한의사협회가 거짓선동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첩약급여시범사업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이며 마루타화하는 것"이라며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한의협은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시범사업에 반대한다 하더라도 첩약에 대한 대국민 임상시험이 시작된 것이라는 매우 선동적이고 정제되지 않은 표현의 사용은 최근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가짜뉴스를 스스로 양산하고 있음을 인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상당 수의 원내탕전과 한의원급 원외탕전은 전혀 언급조차 하지 않은 채 5곳의 특정 원외탕전만을 거론해 원외탕전실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점에 대해서는 황당하기 짝이 없는 의혹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방치료 분쟁의 절반이 한약 치료 관련 피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3년 6개월(42개월 동안) 전국 1만 5천여 곳의 한방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제기된 한약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가 총 65건으로 한 달 평균 1건이 조금 넘는 수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3년과 2015년 한국소비자원의 '수술 관련 의료분쟁 10건 중 7건은 의료진 과실이 원인', 고령환자 의료사고 10건 중 6건이 수술 및 시술에서 발생한다'는 발표를 제시하고 "남의 허물 찾지 말고 본인들 진료에나 매진하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