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최대집 회장 "전화상담·처방, 대리처방은 회원 자율"
의협 최대집 회장 "전화상담·처방, 대리처방은 회원 자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24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방침 문제삼지 않지만 의료계와 협업 의지에 불신감
기존 특별대책위 확대해 '코로나19 범의료계대책본부' 구성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전화상담, 처방 및 대리처방에 대해 문제삼지 않기로 했다. 

지난 23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화상담 및 처방, 대리처방 한시적 허용방안'을 공고한바 있다.

의협은 사전 협의가 없었다면서 반대의사를 밝혔지만, 중수본 김강립 부본부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코로나감염이 안정화될때까지 한시적인 조치"라며 의협에 협조를 구했다.

최 회장은 24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의협의 어떤 집행부에서도 원격진료에 찬성한적이 없다. 이번 집행부 역시 정부 방침에 찬성한 적이 없다. 정부의 전화상담 처방 허용은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며 거부의사를 확실히 밝혔다.

그러면서도 "의협이 찬성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실시 여부는 회원 각자의 원칙에 따라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비상사태 해결을 위해 협업하려는 정부의 의지에 대해서는 강한 불신감을 나타냈다. 최 회장은 "지난 대국민 담화문에서 민관협의체의 필요성을 밝혔지만 아무런 답이 없다"며 기존 코로나대책 특별위원회를 확대한 코로나19 범의료계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