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여성 6명 중 1명은 기타 질환 동반
난임여성 6명 중 1명은 기타 질환 동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대사질환, 갑상선·내분비, 부인과, 류마티스 순

국내 난임여성 6명 중 1명은 다른 질환을 동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난임센터는 난임여성 3천 3백여명을 대상으로 기저질환 동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7.8%(601명)가 기저질환을 동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질환으로는 심장·대사질환(28.0%), 갑상선·내분비(27.2%), 부인과(15.7%), 류마티스(7.1%), 호흡기(7.1%) 순이었다. 

이밖에도 간질환과 혈액종양, 수면장애 등이 동반된 경우도 있었다.

심장·대사질환은 심전도 이상, 콜레스테롤 상승,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소견을 보인 군에서 많았다. 특히 난임과 밀접하게 관련하는 갑상선·내분비 질환이나 자궁선근증은 난임 의료진에게 진료받아야 할만큼 난임 치료에 중요하다.

자궁선근증은 심할 경우 자궁의 착상 능력이 떨어져 난임치료가 어렵다. 수술 치료 시기도 임신 전에 할지 임신 후에 경과를 보면서 할지를 결정하는게 임신성공률에 큰 영향을 준다.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권황 소장은 "예전에 비해 난임여성이 나이가 높아지면서 여러 기저 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고혈압, 고지혈증 같은 심장·대사질환과 당뇨와 갑상선질환 등은 눈에 띄게 높아지고 부인과 질환도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