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치매약 아닌 '콜린알포세레이트' 8년간 151만건 처방
[국감] 치매약 아닌 '콜린알포세레이트' 8년간 151만건 처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치매환자 25% 해당, 청구액 1조원 넘어

치매치료제도 아닌 의약품이 8년간 151만건 처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치매치료 효능이 인정되지 않은 콜린알포세레이트가 8년간 알츠하이머치매환자 4명 중 1명에 처방됐다. 청구금액으로는 1조 1천억원이 넘는다.

콜린알포세레이트는 뇌대사기능제로 기억력감퇴, 무기력, 어눌함을 느끼는 환자에 허가됐다. 치매치료에 인정받지 않았고 미국에서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일본에서는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김 의원은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약제 수요가 늘고 문케어로 인해 건보재정 절감이 중요해진 만큼 청구금액 상위 50개 약제에 대해서는 급여 적정성을 주기적으로 재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