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딱 맞는 항암제' 궁합보고 고른다
'나에게 딱 맞는 항암제' 궁합보고 고른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장기 유사체 '오가노이드' 배양 기술 개발
생체와 유사한 암조직 구조 제작, 환자맞춤형 치료 가능

부작용은 적고 치료효과는 높은 항암제를 선택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 병리과 장세진 교수·의생명연구소 김민서 박사팀은 환자의 폐암세포를 배양해 개인별 특성을 재현하는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 배양 기술을 개발했다고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항암제 개발 과정에서 약물 유효성을 검증하는 전임상시험 암 모델로서 매우 유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제공)

암 오가노이드란 환자의 조직 특성을 체외에서 재현한 암 모델로, 환자의 암 조직을 소량 채취해 생체 내 기질과 비슷한 구조에서 3차원으로 배양한 암 조직 유사체다. 

배양 접시 바닥에서 2차원으로 암세포를 배양하는 경우와 달리 3차원으로 배양하면 암조직의 기능과 구조까지 평가할 수 있다. 

장 교수팀이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환자의 폐암 조직을 소량 채취해 생체와 유사한 구조에서 3차원으로 배양하는 것으로 정상세포는 억제하고 암세포만 자라게 해 생체와 유사한 암 조직구조를 만들 수 있다.

배양된 환자의 폐암 조직은 살아있는 상태로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만큼 다양한 항암제로 시험치료한 다음 최적의 항암제를 선택할 수 있는 진정한 환자 맞춤형 치료가 가능해졌다.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만큼 실험동물의 희생과 신약 연구개발 비용 및 시간도 줄일 수 있다.

장 교수팀은 같은 병원 융합의학과 정기석 교수와 함께 암 오가노이드를 신속 배양하고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미세유체칩 원스톱 시스템도 개발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의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 과제와 바이오핵심기술사업에 선정돼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