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7천만달러 기술수출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7천만달러 기술수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2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W중외제약이 또다시 잭팟을 터뜨렸다.

JW중외제약(대표이사 신영섭)은 지난해 아토피 치료제에 이어 중국 난징 심시어 동유안 파마슈티컬과 통풍치료제 URC102에 대한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5백만 달러(약 60억 원)와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6천5백만 달러를 순차적으로 받는 조건으로 총 계약 규모는 7천만 달러(약 836억 원)이다. 제품 출시 이후에는 심시어의 순 매출액에 따라 두 자릿수 비율의 로열티도 받게 된다.

심시어는 URC102에 대한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시장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 대한 권리는 JW중외제약이 보유한다.

URC102는 배출저하형 통풍에 유효한 신약후보물질로서 요산 배출을 촉진시키는 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총 140명의 통풍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URC102의 임상 2a상에서 높은 안전성과 혈중 요산수치 감소효과를 입증한 바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 임상 2b상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