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굳는 '다발성경화증' 젊을수록 심해
온몸 굳는 '다발성경화증' 젊을수록 심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유병률 증가추세, 식생활 서구화와 실내생활 많아 햇빛 노출 적은 탓

신체 면역체계 이상으로 뇌와 척수에 염증이 발생해 감각이상과 어지럼증은 물론 심하면 신체 마비까지 발생하는 다발성경화증.

햇빛 노출이 적은 북유럽에서 발생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 동양권에서도 유병률이 높아지고, 특히 젊을수록 증상이 심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성민·국립암센터 김호진·전북대병원 신현준 교수팀과 국내 17개 대학병원 공동연구진은 젊은 환자일수록 뇌염증 및 전신 면역반응이 심하다는 분석 결과를 국제 학술지 다발성경화증(Multiple Sclerosis and Related Disorders)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국내 다발성경화증 환자 266명. 연구팀은 이들의 뇌자기공명영상과 뇌척수액 검사를 분석해 유병률과 증상정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가 어릴수록 질병 초기부터 뇌염증 정도가 심해지는 경향을 보였다. 10년 주기로 뇌 염증성 병변 개수도 27%씩 늘어났다. 

뇌척수액 검사상의 전신 면역반응도 젊은 환자일수록 심했다. 1950년대 뇌척수액 검사에서는 OCB와 IgG 지수가 각각 20%와 13%였지만, 1990년대 환자는 각각 54%와 75%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그 원인으로 햇빛 노출 부족과 패스트푸드섭취, 운동부족을 들었다. 비타민D 결핍, 비만, 야간 근무, 도시화 등 환경 변화가 다발성경화증의 발병 위험 요인이라는 해외연구 결과와 일치한다.

연구팀은 또 이러한 질환 양상의 변화 때문에 적극적인 조기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다발성경화증은 장기간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이기 때문에 약물순응도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최근 젊은 환자들의 증상은 과거 양상과 다른 경우가 많고 초기부터 심하거나 잦은 재발을 호소한다. 고효능 약제의 사용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