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운동하면 자살충동 30% 억제
꾸준히 운동하면 자살충동 30% 억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꾸준히 운동하는 사람에서 자살충동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교수와 김현욱 전공의는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해 운동강도와 자살충동의 관련성을 분석해 발표했다.

2017년 우리나라의 자살건수는 12,463건, 자살률은 24.3명으로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국가 중 2위였다. 

특히 취업난과 경쟁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는 20대의 자살률은 44.8%에 이른다. 육체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65세 이상 노인 자살률도 OECD 평균의 3배에 달해 자살은 국내 정신질환의 가장 심각한 합병증 가운데 하나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남녀 총 7,167명. 연구팀은 이들을 운동량에 따라 낮은군, 중간군, 높은군으로 나누고 자살충동 비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낮은군은 91.%, 중간군은 6.6%로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효과는 남성보다는 여성에서 뚜렷했다.

하지만 높은군에서는 6.3%로 중간군과 별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나친 운동은 대인관계 부족이나 근육이상, 섭식장애 등 오히려 좋지 않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