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천식·COPD치료제 전세계 40조 시장 도전
토종 천식·COPD치료제 전세계 40조 시장 도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나이티드 흡입기 디바이스, 초정밀 파우더 충전기, 무인자동조립 시스템 개발 완료 

토종 천식 및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흡입기치료제가 다국적사가 장악한 시장에 도전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최근 국내 최초 순수 국내기술로 흡입기치료제[사진] 개발을 완료하고 상품화를 눈 앞에 두고 있다.

국산화에 성공한 흡입기치료제는 분말형(DPI) 타입의 살메테롤, 플루티카손 복합제 제네릭이다.

오리지널 약물의 특허는 만료됐지만 디바이스 제조와 대규모 자금 투입 등으로 개발이 쉽지 않은 상황.

이 때문인지 현재 전세계 40조원에 달하는 흡입기치료제 시장은 다국적제약사가 독차지하고 있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흡입기 디바이스와 초정밀 파우더 충전기, 무인자동조립 시스템 개발을 끝마쳤다. 디바이스 전용 자동 조립 라인이 설치된 스마트공장도 지난해 완공되어 생산 준비도 마무리했다.

상품화될 경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디바이스까지 국산화에 성공한 첫 국내제약회사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