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신경세포 감소에 특정단백질 관여
뇌 신경세포 감소에 특정단백질 관여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9.05.12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화에 따른 뇌신경세포 감소 원인으로 특정단백질이 지목됐다.

일본 게이오의대 연구팀은 노화되면 p38이라는 단백질이 감소하면 생성되는 신경세포도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스템셀 리포트에 발표했다.

노화로 인한 신경세포의 감소를 억제하기 위해 지금까지 신경세포의 근간인 신경줄기세포를 활성시키는 연구가 실시돼 왔다. 하지만 계속적으로 신경세포를 늘리기는 불가능했다.

연구팀은 신경줄기세포에서 신경세포가 되는 중간 단계의 신경전구세포에 주목했다. 동물실험에서 p38이라는 단백질은 전구세포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노화해도 p38이 줄어들지 않도록 만든 유전자를 쥐에 주입한 결과, 일반 쥐에 비해 뇌 위축으로 발생하는 뇌실 확장이 평균 40% 억제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뇌경색 등으로 손상된 뇌의 재생을 위해 신경줄기세포를 활성시킬 때 발생하는 줄기세포의 고갈 문제도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p38은 신경전구세포의 자가증식을 촉진시키는 반면 신경줄기세포에는 작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노화 연구 뿐만 아니라 뇌경색, 치매, 우울증 등 신경감소 등이 원인인 질환을 대상으로 신경재생에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