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협 발표는 역사날조와 사실왜곡"
한의협 "의협 발표는 역사날조와 사실왜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9.1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한(醫-韓)간 공방전이 시작되면서 양측 갈등의 골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한의사협회는 10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한방은 치욕스러운 일제강점 통치의 유산"이라고 밝히고 의료일원화를 위한 의한정협의체의 합의문 파기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대한한의사협회는 봉독침을 맞다가 사망한 사건을 두고 한의원에서도 응급약물인 에피네프린 등을 구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을 두고 상호 비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의료계를 자극하는 발언을 한 셈이다. 한의협은 의협의 주장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12일 연다고 밝혔다. 

한의정책에 대해 연구하는 한의생태계연구소(소장 박경숙)는 의협 발언에 대해 "학문하는 사람끼리 상호 존중이 부족해 안타깝다"면서 "의협의 역사인식 왜곡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연구소는 또 보건복지부에 양 단체의 소모적 논쟁에 대해 방기하지 말 것도 주문했다. 아울러 건강보장성 강화, 장애인주치의제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에 한의사가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모 한의사는 10일 의협 발언에 대해 "한의사에게 응급의료 대처권 인정을 사전 봉쇄하려는 의도는 이해하지만 조상의 민족 정신까지 바닥치게 하는 망언"이라며 분노했다.

그는 "한의말살은 한글과 함께 민족정신말살정책 중 하나로서 의협의 오늘 발표는 우리글을 없앤 것 처럼 우리 의학을 짖밟아 자존감을 없애려는 일본의 파렴치한 행동을 돕자는 듣도보도 못한 망국의 발언"이라고 개탄했다.

서울시한의사협회도 "한의학이 치욕스러운 일제 강점기의 유산이라는 의협 발언은 거 조선총독부의 입장을 옹호하는 것"이라며 과거 일제의 만행을 답습하는 것"이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