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관절염 증상별 생산성 격차 최대 130만원
류마티스관절염 증상별 생산성 격차 최대 130만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증과 중증 간 손실시간은 132시간

류마티스관절염의 증상별 생산성 격차가 최대 130만원으로 나타났다. 시간으로는 132시간의 차이를 보였다.

한국화이자제약이 지난 4월 대한류마티스학회지에 발표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질병 활성도 단계에 따른 생산성 손실' 논문에서 확인됐다.

이 연구의 대상자는 2012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국내 22개 상급종합병원에서 항류마티스제제(DMARDs)를 6개월 이상 복용 중인 20세 이상 환자 2천명. 

이들 가운데 류마티스관절염 평가 지표인 DAS-28-ESR 점수가 기록된  환자 1,457명을 대상으로 질병활성도와 생산성 손실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질병활성도가 중등도(DAS-28-ESR 3.2~5.1) 및 중증(DAS-28-ESR 5.1 초과)인 환자군의 월 평균 생산성 손실시간(LPT)은 각 110.0시간, 132.4시간으로 경증 군(DAS-28-ESR 3.2 미만)의 71.5시간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p <0.0001). 

월 평균 생산성 손실시간 비용도 경증군 약 74만원, 중등도군 약 110만원, 중증군 약 130만원으로 류마티스관절염 평가지표가 높을수록 손실비용 차이가 높았다.

전반적인 업무능력으로 산출한 생산성 손실시간 분석에서도 경증 군(71.5시간)에 비해 유의하게(각각 110.0, 132.4시간) 높았다. 결근 일수도 경증 군에 비해 모두 높아 생산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