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중자 삶의 만족도 낮고 자살위험 높아
저체중자 삶의 만족도 낮고 자살위험 높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른체형=자기관리 성공'이 부적절 행동 유도
몸매에 집착하는 사회문화 개선노력 필요

마른사람은 비만한 사람보다 삶의 만족도가 낮고 자살 위험이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진표 교수는 18~74세 한국인 약 6천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정신건강역학조사를 실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영문학술지 Psychiatry Investigation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의 평가항목은 △자살 고려 및 시도 여부 △하루에 스트레스 느끼는 정도 △삶의 만족도 등이다. 이를 체질량지수(BMI)별로 나누어 자살 관련 행동과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저체중군(BMI 18.5kg/㎡ 미만)의 자살 시도 가능성은 정상 체중군(18.5~22.95kg/㎡)에 비해 2.4배 높았다. 이는 우울증, 불안, 알코올 사용 장애 등의 정신과적 질환의 여부를 보정해도 통계적으로 유의했다.

자살 고려 위험은 과체중군이 1.3배인데 비해 저체중군이 1.6배로 높았다. 스트레스는 저체중군이 1.7배 높았고, 삶의 만족도는 1.3배 낮았다. 특히 저체중군에서만 삶의 만족도가 낮게 나타났다.

저체중군의 삶의 만족도가 낮은데 대해 홍 교수는 "마른 몸매가 성공적인 자기관리로 치부되는 한국사회에서 금식, 구토, 과도한 운동 등과 같은 부적절한 체중 조절 행동으로 이어지기 쉽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사회에 만연한 마른 체형에 집착하는 문화를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