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환자 체중관리·금연하면 사망률 32%↓
당뇨병환자 체중관리·금연하면 사망률 32%↓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04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성 1만 7천여명 대상 분석 결과

당뇨병환자가 체중관리와 금연을 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사망률이 32%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제 1저자: 서울대학교 부속의원 가정의학과 조미희 전문의)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로 신규 당뇨병환자에서 체중관리 및 금연과 사망률의 관련성을 분석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이번 분석 대상자는 2004년 ~ 2013년에 당뇨병으로 진단된 40세 이상 남성 17,204명.

당뇨병 진단 후 금연율은 27%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연과 함께 적정 체중을 유지했을 경우 흡연을 계속한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도가 32%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뇨병에 걸렸어도 금연과 체중관리를 하면 질환으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미희 전문의는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금연이 가장 시급하며, 관련 교육 및 지원 또한 우선적으로 만성질환자를 실시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