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관아기시술 후 조기유산 예측가능
시험관아기시술 후 조기유산 예측가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8.0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게스테론 농도 25ng/mL 이하면 유산율 증가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시험관아기수술 후 프로게스테론이 특정 수치 이하이면 유산율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즉 수술 후 조기 유산을 예측할 수 있는 것이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산부인과 김용진·신정호 교수팀이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구승엽 교수팀과 공동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 이후 조기 유산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고 플로스원 7월 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전 시험관 아기 시술에서 임신 후 원인불명의 유산을 2회 이상 경험한 14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과 임신 18주까지 임신 유지율의 관련성을 관찰했다.

그 결과, 혈중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25ng/mL 초과이면 임신 유지율이 98%인 반면 25ng/mL 이하이면 41.8%로 나왔다. 즉 임신을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혈중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25ng/mL를 넘어야 하며 만약 이 수치가 낮은 경우에는 유산율이 높아지는 것이다.

김용진 교수에 따르면 프로게스테론이 산모의 자궁과 유방, 뇌에 영향을 미치고 태아 성장에 영향을 주어 임신 유지에 중요한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지금까지 정확히 수치화된 기준이 없어 조기 유산 관리에 적극적으로 활용하지는 못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 대해 "고위험군 산모를 선별하는 직접적인 기준을 제시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