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학력 높을수록 자녀충치 적어?
부모학력 높을수록 자녀충치 적어?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7.06.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박지영 기자]   자녀의 충치 발생률은 부모학력 차이에 비례하며 학년이 높을수록 그 격차는 더 벌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자녀의 충치는 부모의 학력과 수입과 관련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자녀의 성장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는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았다.

일본 도호쿠대 연구팀은 2001년생 어린이 약 3만 5천명의 데이터를 이용해 부모 학력별로 4개군으로 나누어 과거 1년간 충치치료를 받은 어린이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부모 학력이 대졸 이상이면 자녀의 충치치료율은 2세 반에서 5.6%, 5세 반에서 31.5%였다. 반면 부모 학력이 중졸이나 고졸인 경우는 각각 8.5%, 41.5%로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가정환경에 따른 건강격차가 크다는 것을 보여주며, 공적지원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