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위험, 엄마보다 딸이 2.4배
유방암 위험, 엄마보다 딸이 2.4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5.10.2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초경, 낮은 출산율, 모유수유 감소 등이 원인

현재 엄마 세대인 50대 보다 20대에서 향후 유방암 위험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유방암학회가 20~50대 여성 1천명(연령대별 각 250명)을 대상으로 74세까지의 유방암 발생률을 예측한 결과, 현재 50대에서 3.14%인데 비해 20대에서는 7.42%로 약 2.4배나 높았다.

현재 20대 여성 13명 중 1명은 유방암 환자가 된다는 이야기다. 

유방암 발병 확률이 세대간 달라지는 것은 생활환경 차이 때문이다. 우선 20대에서는 13세 미만에 초경 경험자가 23.6%(59명)인데 비해 50대에서는 4.8%(12명)에 그쳤다.

이른 초경으로 월경 기간이 길어지면 여성 호르몬 노출 기간도 늘어나는 만큼 유방암 위험이 높아진다.

낮은 출산율과 이에 따른 모유수유 감소도 한 원인이다. 조사에 따르면 40~50대의 82%(410명)에서 출산 경험이 있는 반면 20~30대에서는 25.2%(126명)에 그쳤다.

결혼과 출산 적령기인 30대 여성 역시 미혼 비율이 40.4%(101명)이며 절반 이상(54%, 135명)은 출산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경이 빨라진데다 출산율과 모유수유까지 낮다면 유방암 발병은 증가할 수 밖에 없다고 학회는 설명한다.

따라서 조기검진의 중요성은 더욱 중요해진다. 학회의 연령별 검진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30세 이후에는 매월 유방 자가검진을 해야 하고, 35세 이후에는 2년에 한번 임상 검진, 40세 이후에는 1~2년 간격으로 임상 진찰과 유방 촬영을 하는게 좋다. 고위험군은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생활습관의 개선 또한 필요하다. 알코올을 하루 10g(알코올 40% 위스키 25㎖, 25% 소주 40㎖, 12% 포도주 85㎖, 맥주 250㎖)을 이상 섭취하면, 폐경 여부와 관계없이 유방암 발생위험이 7~10% 정도로 높아질 수 있으므로 되도록 음주는 삼간다.

포화지방을 적게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아울러 일주일에 5회 이상 45분~1시간 운동하고 채소 및 과일을 섭취한다. 특히 폐경 후에는 지방 조직이 에스트로겐의 주요 공급원인만큼 체중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표. 여성유방암의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인자와 위험도를 감소시키는 인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