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45%는 당뇨발 발생
당뇨환자 45%는 당뇨발 발생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3.10.3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환자는 늘 당뇨발(당뇨병성 족부병변)을 걱정한다. 합병증 중 빈도가 높고 심할 경우 절단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정홍근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당뇨병 환자 중 45%는 일생동안 적어도 한번은 당뇨발이 발생한다”며 “절단까지 가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초기에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뇨병이 생기면 통증과 압력, 온도와 위치를 느끼는 감각이 저하되면서 압력을 많이 받는 부위에 굳은살이 생기고 굳은살이 국소 압박을 증가시켜 결국 궤양을 만든다. 궤양이 생기면 정도에 따라 치료법이 결정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 혈당과 혈압 등 전신상태를 조절하는 것이다.

감염되지 않은 궤양은 전접촉 석고를 이용해 외부 압력을 해소하는 것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인대나 관절이 드러난 정도의 깊은 감염을 동반한 궤양은 그 부분을 절제한 뒤 꾸준히 드레싱하며 압력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치료한다.

정홍근 교수는 “범위가 넓고 뼈까지 드러난 경우는 괴사한 조직을 제거한 뒤 부분 절제를 해 치료한다”며 “하지만 혈류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 혈관재형성술로는 부족해 경대퇴골이나 경경골 절단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감염도 흔히 발생하는 합병증이다. 당뇨병으로 발의 감각이 떨어지면서 통증을 잘 느끼지 못한다. 자율신경병증으로 땀샘과 피지선의 분비기능이 떨어져 피부가 건조해지면 잘 갈라진다. 그 틈으로 궤양을 통해 감염균이 쉽게 침입하는 것.

정 교수는 “당뇨발의 감염은 염증 반응의 저하, 대사 장애와 혈관병증 등 여러 요인에 의해 감염 속도가 빠르다”며 “치료가 어렵고 절단의 위험도 높아 예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당뇨병으로 약 50% 환자가 절단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법으로는 궤양이 발생하기 쉬운 굳은살 부위는 주기적으로 깎아서 압력을 줄이고 건조해서 갈라져 감염되기 쉬운 피부는 로션이나 크림을 발라 건조해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정홍근 교수는 “심부 감염이 있는 경우에는 입원해 염증 조직을 제거하고 항생제 치료를 받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 쿠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