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대장암 증가 원인 다른데 있다
젊은층 대장암 증가 원인 다른데 있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2.01.09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소위성체 불안정성 빈도 높은 탓

국내 40세를 기준으로 대장암의 발병 원인이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동일 교수는 대장 선종이 있는 40세 이하 41명과 40대 이상 78명을 대상으로 대장내시경을 통해 절제한 대장선종의 유전자 분석결과 40대 이전 젊은층에서 MSI (Microsatellite insatbility, 미소위성체 불안정성) 발생빈도가 31.4%로 40대 이후 6.4%보다 5배나 높다고  Hepatogastroenterology에 발표했다.

MSI란 일정한 규칙성을 가지고 배열된 유전자 염기 서열의 오류를 수정하는 시스템의 이상으로 미소위성체 길이에 변화가 발생하는 현상이다.

기존 대장암의 발생 기전은 위험요소인 유전적 요인, 음주와 흡연, 비만과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과 같은 요소에 의해 암 전단계인 대장선종으로 시작해 10년 후 대장암으로 진행되지만 젊은 층에서는 이 과정이 생략돼 빠르게 진행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장 내시경검사에서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발견되는 중간암(interval cancer)에서도 MSI 양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40세 이전에 대장선종이 발생하는 환자의 약 1/3 가까이는 MSI가 그 원인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대장 선종은 고령에서 발생하는 대장선종보다 성장속도가 매우 빠르고 조기에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대장암의 가족력이 없는 경우 만 50세 이상에서 5~10년 간격으로 대장암 내시경 검사를 권고하고 있지만, 평소 운동량이 부족하고 비만하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회식자리가 많은 젊은 직장인들은 50세 이전이라도 한번 쯤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