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코닉테라퓨틱스 이중저해 표적항암제 국내 2상 임상 승인
온코닉테라퓨틱스 이중저해 표적항암제 국내 2상 임상 승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코닉테라퓨틱스(대표 김존)의 이중저해 표적항암제 OCN-201(기존개발 코드명 JPI-547)이 난소암 대상 국내 2상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회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계획(IND)를 승인받아 국립암센터 등 9개의 3차 종합병원에서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임상시험 대상자는 파프(PARP, Poly ADP-Ribose Polymerase) 저해제 치료 경험이 있고 화학요법에 내성을 보인 난소암 환자 58명. 회사는 이번 시험이 기존 난소암 치료의 패러다임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임상시험은 국립암센터 항암신약신치료개발사업단(단장 박중원)의 공동개발 과제(NOIU-1402)로 선정돼 정부 지원을 받는다.

난소암은 조기진단이 어렵고 재발률도 높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화학요법 후 유지요법으로 무진행생존기간 연장 효과가 확인된 PARP저해제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일정기간 투여 후 내성 발생률이 높아지면서 또다른 치료법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OCN-201은 파프(PARP)와 탄키라제(Tankyrase)를 동시 억제하는 이중저해 표적항암제로 난소암의 새 치료 옵션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발표된 OCN-201 1상 임상시험에 따르면 기존  PARP저해제에 반응하지 않는 난소암 환자 2명 중1명에서 종양의 크기가 37% 감소했으며, 나머지 1명은 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존 온코닉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미 임상 1상에서 안전성과 일부 효과가 확인된만큼 2상 임상시험에서도 긍정적 결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OCN-201은지난해 미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췌장암에 대한 희귀의약품으로, 올해 6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