궤양성대장염 중증환자도 1년내 삶의 질 개선
궤양성대장염 중증환자도 1년내 삶의 질 개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276명 대상 1년간 평가

중등도~중증 궤양성대장염환자도 적절히 치료하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조익현·이강문 교수팀은 궤양성대장염환자 276명의 진단 시점 후 1년째 삶의 질을 평가해 국제학술지 '장과 간'(Gut and Liver)에 발표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 염증성장질환인 궤양성대장염은 설사나 혈변, 복통 등이 반복으로 장기간 치료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당연히 학업이나 직장 등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하는 만큼 삶의 질 개선은 궤양성대장염 치료 목표가 되고있다.

삶의 질 평가 지표 SF-12(Short Form-12 health survey)와 염증성장질환 설문(IBDQ)으로 비교분석한 결과, SF-12와 IBDQ 모두 호전돼 적절한 치료로 질환을 조절하면 삶의 질이 크게 개선됐다. 

또한 질병 활성도 점수(Partial Mayo score)가 높거나 C 반응단백질(CRP) 또는 적혈구 침강속도(ESR) 등 염증반응 표지자가 증가하면 건강 관련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처럼 꾸준히 치료하면 증상의 호전과 함께 정상적인 일상생활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