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치료제 혈당억제 효과
발기부전치료제 혈당억제 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5.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발기부전 동반 환자 68명 대상
당화혈색소 감소, 공복혈당 개선
산화질소 증가, PDE-5 억제 덕분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타다라필에 혈당 억제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명지병원 김세철 교수 연구팀은 최근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 저용량(5mg)을 매일 복용할 경우 혈당조절에 효과가 있다고 국제학술지 '당뇨‧대사증후군'(Diabetology & Metabolic Syndrome)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당뇨병의 특징인 인슐린 분비량 부족이나 기능 결함으로 인한 만성 고혈당은 발기장애의 흔한 원인인 대사질환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교수팀에 따르면 현재 당뇨병환자의 39%는 발기장애를 겪고 있으며, 발기장애환자의 14%는 당뇨병을 동반한다.

연구대상자는 2형 당뇨병과 발기장애 병력을 가진 35~75세 환자 68명. 이들을 타다라필 투여군(45명, 1일 5mg)과 위약군(23명)으로 무작위로 나누고 6개월간 투여 후 당화혈색소(HbA1c)를 측정했다.

그 결과, 타다라필투여군은 0.137% 감소하고 공복혈당(FPG)도 6.4 mg/dL 감소해 혈당 개선효과를 보였다. 반면 위약군은 당화혈색소가 0.196% 증가했다.

김 교수는 "연구에 앞서 세운 '타다라필 성분이 산화질소를 늘리고, 환식일인산구아노신을 분해하는 효소 제5형 포스포디에스테라제(PED-5)를 억제해 혈당조절에 영향을 준다'는 가설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그림제공 명지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