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석환자 사망률 지속 감소, 최대 원인은 심혈관질환
투석환자 사망률 지속 감소, 최대 원인은 심혈관질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1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신장학회 "투석기술 발전과 전문의 확대에 따른 질적 개선 덕분"

투석환자 사망률이 10년새 지속적으로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신장학회는 지난 2일 열린 국제학술대회(KSN2021)에서 최근 20년간 투석환자의 사망률 변화와 사망 원인을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 대상자는 2001~2020년 학회 말기신부전등록사업 혈액투석환자 13만 5천여명과 복막투석환자 2만 2천여명.

이에 따르면 혈액투석환자 사망률은 2005년 1천인년 당 116명, 2010년 87명, 2020년에는 19명으로 급감했다. 복막투석환자의 경우 각각 135명, 86명, 33명으로 줄어들었다.

생존율도 꾸준히 증가했다. 혈액투석환자의 5년 생존율은 같은 기간 75%에서 80%로, 복막투석환자도 63%에서 76%로 증가했다.

사망원인 가운데 1위는 심혈관질환(35%)이었으며, 그 다음이 감염 관련 질환(24%)이었다. 또한 65세 이상 투석환자에서는 당뇨병을 동반한 경우 사망률이 높았다.

투석환자 사망률이 최근 10년간 지속 감소한 요인에 대해 대한신장학회 등록위원회 김용균 등록이사(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는 "투석 치료의 기술적 발전과 더불어 투석 전문의 확대에 따른 투석의 질 개선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