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셀 합병하고 GC셀로 개명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셀 합병하고 GC셀로 개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7.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계열의 바이오회사 GC녹십자랩셀이 GC녹십자셀을 합병하고 상호를 GC셀(Cell)로 바꾼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은 1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양사 주주총회 등을 거쳐 올해 11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 비율은 GC녹십자셀 주식 1주 당 GC녹십자랩셀의 신주 0.4주가 배정된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C녹십자랩셀이며, 상호는 GC Cell(지씨셀)로 변경된다.

이번 합병의 목적은 세포치료제 개발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다. 녹십자 홀딩스에 따르면 각각 NK세포치료제 분야와 세계 최다 세포치료제 회사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어 유사기업을 결합해 가치를 올리는 볼트온(Bolt-on)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또 상호보완적인 계열사간 합병의 틀을 벗어나 1+1을 3이상으로 만드는 시너지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합병 후에는 세포치료제 포트폴리오 완성으로 거대 제약사와 협업 및 기술수출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세포치료제 생산시설 보유사와 제조역량을 가진 회사의 합병인 만큼 CDMO(의약품위탁개발생산) 사업 확장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CDMO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 6.8억달러 정도였지만 2025년에는 5배 이상인 37억달러로 폭발 성장세를 예고했다.

또한 양사는 GC녹십자 계열사인 만큼 기업문화와 비전을 공유하고 있어 융합과정도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