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학연구재단 공익네트워크 플랫폼 美특허
미래의학연구재단 공익네트워크 플랫폼 美특허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1.02.2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영리 재단법인 미래의학연구재단이 만든 미래생명과학 분야의 연구발굴 및 창업생태계 구축시스템(UTO)이 이달 17일 미국에 특허 등록했다.

UTO는 미래성장동력인 바이오 산업을 이끌 바이오벤쳐 구성요소인 과학자/금융인/경영자들을 연결하고 지원하는 공익적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미래의학연구재단은 심혈관·줄기세포·생물학 분야의 선구자인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가 2016년에 설립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비영리재단법인이다. 현재 제2대 한상대 이사장이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