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올인하다 국가의료 위기사태"
의협 "코로나19 올인하다 국가의료 위기사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2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치우친 의료 탓에 다른 질환자 사망률 증가
국가긴급의료위원회 구성 종합대책 마련 위기극복해야
"친정부 학자 말고, 의료전문가 포함 민관합동체제 필요"

대한의사협회가 국가의료의 위기를 선언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23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현 상황은 의료계가 감당하기에 역부족이다. 의료진의 누적된 피로와 병상 확보의 어려움은 물론이고, 중증환자 치료와 응급의료체계의 붕괴마저 목전에 와있는 지경"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또 "정부는 국가의 의료역량을 코로나19에 맞추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코로나19에 치우친 치료는 타 질환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에 따르면 올해 초 코로나19 직접 사망자는 현재까지 739명이다. 하지만 전체 사망률은 예년에 비해 약 6% 높아졌으며, 이는 숫자로는 약 2만명에 해당한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직접사망자 외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숨지는 간접사망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전체적인 피해 감소 전략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코로나19 국가 의료위기 극복을 위한 국가 긴급의료위원회를 구성해 종합대책 수립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코로나19와 일반질환 중환자 의료체계, 필수응급의료체계 붕괴 대책과 의료인력 확보가 최우선 긴급 과제"라면서 "정부입장에 무조건 찬성하는 학자 말고, 의료 전문가들이 포함된 민관 합동체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에게도 현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코로나19는 물론 일반의료도 붕괴되는 만큼 정부와 의료계, 국민이 합심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