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료원 MRI · CT 절반은 노후기종
지방의료원 MRI · CT 절반은 노후기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2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10대 중 4대 사용기간 넘어

지방의료원의 의료기기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지방의료원 의료기기 노후화 현황'에 따르면 전국 지방의료원 34곳의 의료기기 4만 5,799개 가운데 내구연수를 넘긴 의료기기는 1만 8,148개로 약 40%를 차지했다.

내구연수 초과 기기가 가장 많은 곳은 순천의료원(84.6%)이었으며, 이어 군산의료원(81.4%),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79.7%), 충주의료원(78.5%), 속초의료원(77%), 서울의료원(75%) 순이었다. 적은 곳은 진안군의료원(0.1%),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0.4%),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5%) 등으로 의료원 간 격차가 컸다.

의료기기 별로는 MRI(자기공명영상)의 경우 36대 가운데 절반인 18대가 내구연수를 넘었으며, CT(컴퓨터단층촬영), 인공호흡기, 마취기 등 주요 기기도 절반 이상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신현영 의원은 "당장 고장이 나거나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아니라도 노후된 의료 장비는 치료 도중 고장이나 에러 발생 가능성이 높아 진료과정에서의 불편감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방 공공의료의 활성화를 위해서 인력 수급 문제 뿐만아니라 의료시설 및 의료기기의 올바른 관리를 위해서 정부와 지자체의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