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의대 출신 의사 절반은 수도권에서 활동
지역의대 출신 의사 절반은 수도권에서 활동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 의대 출신 의사의 2명 중 1명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의대졸업자의 근무지 현황 자료(1974~2020)에 따르면 지역의대 졸업자 2만 7,190명 중 수도권 활동 의사는 1만 4,225명으로 52%다.

출신 의대 소재지에서 활동 중인 의사는 24%인 6,541명이다. 반면 수도권 의대 출신자 4만 3,239명 중 83%는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의대 졸업자 중 수도권 활동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원도로 나타났다. 이 지역 의대를 나온 의사 7,348명 중 68%가 수도권에서 활동 중이다. 반면 출신 지역에서 활동하는 의사는 약 15%였다.

광역시 소재 의대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울산광역시의 경우는 울산소재 의대 졸업자 가운데 67.1%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반면 울산에서 활동 중인 의사는 8.5%에 불과했다.

이같은 지역 의사의 수도권 집중 현상에 대해 최 의원은 "지역의사제의 시행이 절실하지만 의대정원확대에 반대하는 의료계로 인해 한발도 못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의료계가 하루 빨리 지역의사제를 비롯한 여러 보건의료정책들을 시급히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