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교協 "의사국시 문제, 정부가 결자해지해야"
의교協 "의사국시 문제, 정부가 결자해지해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2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생의 국시 응시 문제 해결에는 결자해지하는 정부의 자세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의학교육협의회(의교협)는 29일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제5차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의사 국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이같은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학생들의 휴학과 국가시험 미응시는 정부의 잘못된 정책 추진에 대한 정당한 의사 표현이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신규의사 배출이 적어질 경우 인턴수급이 어렵고 업무과중으로 인한 의료 질 하락, 국민 건강에 대한 악영향, 그리고 의대교육의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따라서 정부와 여당이 의료계와 합의를 통해 문제를 인정한 만큼 결자해지의 자세로 해결에 나서야 하고, 그 과정에서 당사자인 의대생들의 의향과 결정이 온전하게 존중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의교협 회장을 맡은 최대집 의협회장은 "현 상황에 대한 단초를 제공한 정부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하며 의협은 이를 당당하게 요구하고 관철시켜 나갈 것"이라며 정부의 전향적인 해결 의지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