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의학과 진료 미성년자, 5년간 92만명, 올해 20만명 예상
정신건강의학과 진료 미성년자, 5년간 92만명, 올해 20만명 예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는 미성년자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2020년 8월 말까지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은 만 3세~18세 미성년자는 총 91만 9,137명이다.

연도 별로는 2015년 14만 3천여명, 2016년 14만 6,719명, 2017년 15만 271명이었다가 2018년 16만 6,307명으로 급증한데 이어 2019년에도 18만 2,253명으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8년 진료환자가 급증한 이유는 수가개편, 본인부담 완화가 작용한 때문인 듯하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올해 8월 말 현재 총 13만 478명이며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 말에는 19만 6천명에 달할 것이라고 이 위원은 예상했다. 같은 기간 누적 치료비는 총 4,670억 6천여만원이며 이 가운데 71%인 3,336억 2천여만원이 건강보험 급여로 지출됐다. 연령 별로는 나이 순으로 많아 18세가 1만 4천여명으로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