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공보의 300여명 부족, "인력 배치 조정하면 문제없어"
내년 공보의 300여명 부족, "인력 배치 조정하면 문제없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생 국시 거부로 인해 내년 공중보건의 부족이 우려되는 가운데 당국에서는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내년에 필요한 공중보건의 수는 500여명이며, 이 가운데 인턴과 전공의 출신자도 지원하는 만큼 실제는 300여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손 대변인은 "지금까지 공보의 배치는 공급량을 기준으로 결정한 만큼 공보의 부족은 배치지역의 조정 등 공동진료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군의관 역시 대부분 의사국시를 통과하자 마자 입대하는 경우 보다는 전공의나 전문의 출신이 많은 만큼 공급에는 별 문제가 없다고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