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2일 오후 환자 2명에 첫 투여
렘데시비르 2일 오후 환자 2명에 첫 투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로 국내 도입된 렘데시비르가 2일 첫 투여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일 도입된 렘데시비르가 2일 오후 3시경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용 항바이러스제로 미국에서 실시된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치료기간을 약 30%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제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도입하고 2일에는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했으며 정부는 다음달 까지 렘데시비르를 무상 공급하고 이후에는 제조사와 가격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렘데시비르의 투약기준은 △흉부엑스선 또는 CT 상 폐렴 소견 △산소포화도 94% 이하 △산소치료 중인 환자 △증상발생 후 10일이 경과되지 않는 환자 등 4가지 요건을 만족해야 한다.

또한 코로나19 환자에 렘데시비르를 투여하려는 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야 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통하여 투약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