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도입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도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달 3일 특례수입, 29일 무상공급계약 체결
국립중앙의료원에 요청, 중앙임상위 투약자 선정
1바이알 당 47만원, 환자1명 당 치료비 총 281만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국내 수입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29일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유)와 무상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달 3일 특례수입을 결정한바 있다.

도입 물량은 길리어드사와의 계약조건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투약대상자 선정 및 환자모니터링 등 약품 관리업무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위탁해 실시한다.

질본에 따르면 투약대상자 선정기준은 △흉부엑스선 또는 CT 상 폐렴 소견 △산소포화도(Room air PaO2) 94% 이하 △산소치료 중인 환자 △증상발생 후 10일이 경과되지 않는 환자 등 4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야 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통하여 투약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질본은 "이달까지 무료투여이며 8월부터는 유료투여로 전환되며 건강보험적용여부와 본인부담금 비율은 향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는 선진국의 렘데시비르 약가를 바이알 당 390달러(한화 약 47만원)로 책정했다. 치료받는 코로나19 환자 대부분은 5일 간 6바이알을 투여하기 때문에 환자 당 약 2,340 달러(한화 약 281만원)의 치료 비용이 발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