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식자궁경부봉합술 쌍태아 생존율 향상
복식자궁경부봉합술 쌍태아 생존율 향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4% 증가, 단태아는 91% 상승

질식 자궁경부봉합술에 실패한 경우 실시하는 복식 자궁경부봉합술이 태아 생존율을 크게 높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이근영 교수팀은 자궁근무력증 산모를 대상으로 질식과 복식 자궁경부봉합술의 태아 생존율을 비교해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발표했다.

복식자궁경부봉합술은 자궁과 태아를 배 밖으로 꺼내 양막과 혈관 사이를 뚫고 들어가 자궁 경부 부분을 묶는 고난이도 수술이다. 현재 산부인과 임상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복식봉합술은 단태아 임신 시에만 권고되고 있다.

연구 대상자는 복식자궁경부봉합술을 받은 자궁근무력증 산모 165명(단태아 146례·쌍태아 19례). 이들은 질식자궁경부봉합술을 받았으나 조산을 경험했다. 분석 결과, 단태아의 생존율은 22.8%에서 91.1%로 높아졌고 쌍태아도 15.4%에서 94.0%로 크게 상승했다.

교수팀은 "이번 연구는 질식자궁경부봉합술 실패 후 복식자궁경부봉합술을 받은 자궁경부무력증 환자의 단태아와 쌍태아 생존율을 비교한 세계 최초의 연구 결과"라며 "이번 결과가 향후 산부인과 임상가이드라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