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과 일상의 조화가 코로나19의 최선 전략"
"방역과 일상의 조화가 코로나19의 최선 전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1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위험도 상승과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정부는 지난 12일 수도권 방역관리체계를 무기한 연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추적속도는 확산 추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억제의 최선 전략은 일상생활을 유지하면서 통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역학조사관을 확대 배치하고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확대하고 있지만 수도권 주민의 협조가 필수"라면서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환경 조성을 당부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서울 양천구과 인청 부평구, 경기 용인시의 노래방, 실내 운동시설, 유흥주점 등 47곳의 방역수칙을 이틀간 점검한 결과, 일부에서 지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번 점검에서 드러난 미흡한 사항에 대해 관계부처별로 대책 마련과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3,737곳을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경찰·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심야시간대 합동점검 결과, 영업 중인 2,925개 업소 가운데 20곳이 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수칙을 위반해 행정지도를 받았다.

수도권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절반이 밀집돼 있는 만큼 방역은 매우 중요하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13일까지 2주간 하루 평균 확진환자 수는 43.6명으로 이전 2주간의 28.9명에 비해 증가했다. 대부분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확진자 비율도 기존 7.4%에서 9.2%로 늘어났다. 방역망 내 환자 발생률도 80% 미만을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 2,085명이며 이 가운데 2,458명(약 20%)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