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다케다 아태지역 프라이머리케어 사업 인수
셀트리온, 다케다 아태지역 프라이머리케어 사업 인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1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이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사업부문의 R&D 역량 강화를 위해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지역 프라이머리케어 사업을 인수키로 했다.

셀트리온은 11일 해당 사업 권리자산을 총 3,324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최종 마무리는 올해 4사분기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셀트리온은 한국을 비롯해 태국, 대만, 홍콩, 마카오,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호주 등에서 판매 중인 전문의약품 및 일반의약품 브랜드 18개 제품의 특허, 상표, 판매에 대한 권리를 확보했다.

이들 제품에는 당뇨병치료제인 네시나와 액토스, 고혈압치료제 이달비 등 전문의약품과 화이투벤(감기약), 알보칠(구내염 치료제) 등이 포함된다. 이들 제품군의 2018년 매출액은 1억 4천만달러(한화 1,700억원)에 이른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으로 글로벌 종합 제약바이오 회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