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한림원 "명칭은 질병예방관리청, 산하에 국립보건원"
의학한림원 "명칭은 질병예방관리청, 산하에 국립보건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질병관리청의 승격과 관련해 실제 규모가 축소된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대한민국의학한림원도 의견을 보탰다.

의학한림원은 9일 질병관리본부를 질병예방관리청으로, 국립보건원을 산하조직으로 두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질본의 명칭 수정 이유에 대해 한림원은 감염병 확산 통제 기능과 함께 재난성질환 및 손상 등 보건분야 전반에 대해 질병의 감시, 예방과 관리 기능을 담당해야 한다는 점을 들었다.

산하에 국립보건원을 존치시키는 이유에 대해서도 질병 예방과 관리사업은 과학적인 근거에 기반해야 하는 만큼 질병예방관리청의 연구기획 집행기능이 강화되어야 하며 그에 따른 인프라가 확충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체계적으로 예방, 관리, 대응해 공중보건연구의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이유로 꼽았다.

이밖에 의학한림원은 국가기관차원의 감염성 질환 및 만성질환관리를 강화하고 확충할 수 있는 기능 부여, 권역 별 질병예방관리청의 지방청 설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