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1m 유지시 코로나 감염위험 82% 감소
거리두기 1m 유지시 코로나 감염위험 82%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과의 거리를 1m 유지하는 경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등의 감염위험을 약 82%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정은경 본부장은 세계적 과학전문지 란셋에 발표된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발표했다.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면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 환경이라도 감염 위험을 약 85%까지 줄일 수 있다고도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거리두기 간격이 1m씩 추가될 때마다 감염위험은 더 낮아진다"면서 "적어도 타인과의 거리를 2m,  최소 1m는 돼야 감염을 차단할 수 있음이 문헌으로 발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