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정심은 의사 노고에 보답할  마지막 기회"
"건정심은 의사 노고에 보답할  마지막 기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개원의협의회가 내년도 수가협상 결렬의 책임을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돌렸다.

대개협은 4일 발표한 규탄성명서에서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인 의료진의 헌신에 정부도 감사해하면서도 밴딩(추가소요재정)은 줄인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얼마전 대통령까지 동참해 시작한 덕분에 챌린지는 거짓이었냐고도 되물었다. 

협회는 "재정소위가 끝난 새벽에 공단이 제시한 수치를 받을지 말지를 결정하라는 비민주적인 협상과정이 올해도 되풀이됐다"며 "앞으로 건보공단은 수가협상이라는 말 대신 수가통보를 사용하라" 일갈했다.

대개협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 마지막 기회를 걸고 있다. 협회는 "건정심 역시 불합리한 결정 구조로 인해 의료계가 납득할만한 결과를 기대하기 힘들다"면서도 "건정심이 합리적인 의료수가 결정을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