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 익명신고도 가능
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 익명신고도 가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2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상금은 지급안해, 신고방법 등 공단 홈페이지서 확인

장기요양기관의 부당청구 신고를 기존 실명에서 익명으로 확대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부당청구의 사전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6월부터 익명 신고도 접수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신분노출 우려 등으로 신고행위를 기피 및 회피하는 신고인의 접근성 제고를 위해 신고자 범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다만 익명 신고자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되지 않는다.

한편 공단은 지난 4월과 5월에 열린 장기요양 포상심의위원회를 통해 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한 신고자 총 78명에게 총 1억 9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지급한 포상금은 총 50억6천만원에 달하며, 최고액은 2019년도에 지급한 1억7천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