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숨진 의사 확진 이후 환자진료 안해
코로나19로 숨진 의사 확진 이후 환자진료 안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구의 개인병원장이 2일 숨진 가운데 확진 이후에는 진료를 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숨진 의사는 2월 26일과 29일에 진료 중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확진 후에는 진료를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구광역시에 따르면 숨진 의사는 경북 경산에서 개인병원을 운영 중이었으며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3일 오전 9시 50분 경 숨을 거뒀다.

고혈압과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으며, 입원 치료 중 중환자로 분류됐으며 심근경색이 발생해 스탠트삽입술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