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대응조직 개편 "지역감염 현실화 대비"
정부 코로나19 대응조직 개편 "지역감염 현실화 대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중앙임상TF →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로 확대
참여 대상 모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 의료기관까지
무증상이거나 경미해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 가능성 높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가 이틀새 무더기로 발생하자 정부가 대응조직을 확대하는 등 지역감염 현실화를 대비하고 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0일 '코로나19 중앙임상TF'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위원장 오명돈 서울대교수)로 확대 개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중앙임상TF는 전국 코로나19 확진환자 치료병원 의료진과 전문가로 구성된 조직이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구성 대상은 전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 의료기관까지 확대된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주요 임상 경과와 중증도 평가, 진료 지침 개발, 퇴원 기준 마련 등 과정에서 생산되는 과학적 성과를 체계적으로 수집해 질병관리본부와 의료기관에 최선의 치료자문을 수행한다.

중앙임상위원회는 20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증상이거나 비교적 증상이 경미해 코로나19 진단을 받기 전에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이 가능할 수 있다"며 "증상이 경미해도 환자 나이와 기저질환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는 다른 바이러스 호흡기감염병에 비해 바이러스 배출량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며, 질병의 발현 임상증상과 영상의학적 진행 소견이 일치하지 않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