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로 집단행사 연기할 필요없어"
"신종코로나로 집단행사 연기할 필요없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1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임신부 등 취약계층 대상은 연기 권고
개최시 방역내용 포함 권고지침 12일 발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해 행사 취소 및 연기는 불필요하다는 정부 발표가 나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2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집단행사를 연기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김강립 본부장은 "방역당국의 통제하에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막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집단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성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사 주최 기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조치를 충분히 병행하면서 집단행사를 추진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방역조치가 곤란한 여건에서 노인,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에 집결하는 행사는 대상자를 줄이거나 연기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집단행사 추진시에는 보건소와 사전에 핫라인을 갖추고 사전 안내, 직원 교육 등 사전에 필요한 방역조치를 취하고 여러 가지 방역적으로 필요한 사항을 고려해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중수본과 방역대책본부는 공동으로 대규모 행사나 축제, 시험과 같은 집단행사 개최시 주최 기관과 보건소가 참고할 수 있는 권고지침을 마련해 오늘부터 시행한다.

지침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코로나19 마이크로 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 개최 시 어떠한 방역조치가 필요한지, 그리고 행사를 연기해야 하는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다만 김강립 본부장은 "밀폐된 공간의 기준이 무엇인지 등 세부적인 내용은 없는 만큼 추가 내용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 결정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공식명칭 COVID―19에 근거해 질병관리본부가 결정한 이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