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재수술 반복할수록 난이도·부담↑...근본원인부터 해결필수
코재수술 반복할수록 난이도·부담↑...근본원인부터 해결필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1.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이제는 타고난 외모 콤플렉스도 성형수술로 어느정도 극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한국인을 포함해 동양인은 밋밋하고 낮거나 촌스러운 인상을 줄 수 있는 코를 가진 경우가 많아 코성형을 고려하는 이들도 많은 편이다.

코는 안면의 중심부에 위치하면서 입체 효과를 주는 만큼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 콤플렉스를 해결하고자 진행한 코성형이 실패하면 우울증이나 대인기피증은 물론 더 큰 콤플렉스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빨갛게 부어오른 코, 염증반응 등의 부작용 까지는 아니라도 수술 결과에 만족못해 재수술을 고려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경우는 대개 의료진 경험이 부족해 실전에서 결과물을 디자인대로 재현하지 못했거나 사전에 환자와 충분히 소통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 

디엠성형외과 이주홍 대표원장(성형외과 전문의, 사진)은 "이물감, 보형물로 인한 알레르기 등 부작용으로 인한 코재수술이든, 모양에 대한 불만족으로 높이나 라인을 다시 잡려는 경우든 재수술은 보통 코의 겉과 속 피부조직들이 어느정도 안정을 찾아 부드러워진 시기에 시행하는게 적합하다"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코재수술은 첫 수술한지 약 6개월 후에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시기는 환자의 상태 및 수술 범위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시기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충분한 진단과 상담이 필수적이라고 이 원장은 전했다.

코재수술은 웬만하면 삼가야 한다. 코재수술을 반복하면 심리적, 비용적 부담이 커질 뿐 아니라 난이도도 매우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급적 한 번의 수술로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 

만일 코재수술을 해야 한다면 피부조직의 손실은 최소화하면서 환자에게 가장 어울리고 적합한 디자인, 보형물을 찾아 진행하는게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성형외과 전문의인지, 미적감각은 물론 임상경험이 풍부한지 여부도 확인하는게 좋다.

이 원장은 "수술실의 청결은 기본이기 때문에 365일 소독 처리를 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코재수술은 물론 모든 수술에는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첨단 의료장비와 응급상황 대비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지도 확인해 보는게 좋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