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급여화협의체는 특정직능 이익추구용"
"한약급여화협의체는 특정직능 이익추구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한약사회 한약급여화협의체서 한약사 배제에 불만

대한한약사회가 정부의 첩약보험시범사업안을 졸속처리했다며 16일 오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스마트워크센터(남부터미널)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다. 

한약조제 전문가인 한약사를 배제하면서 한의사가 만드는 첩약에는 보험급여를 해주려고 하기 때문이다. 한약사회는 "보건복지부가 첩약보험시범사업을 위해 한약급여화협의체를 만들어 놓고 협의안된 상태에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상정해 사업을 강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복지부는 명목상으로는 협의하는 척하면서 특정 직능의 이익을 위한 일방적인 결론을 강행하고 있다"며 이 협의체 회의를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약사회는 이날 "우리가 낸 건강보험료가 한의사들의 첩약에 지원되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한약사회는 국민과 공정과 책임있는 첩약보험을 위해서는 전문가를 통한 의약품조제, 철저한 의약분업, 첩약진단에만 설정된 수가, 한약사제도 원칙 등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