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社 세턱시맙 암진행 지연
머크社 세턱시맙 암진행 지연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05.05.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과적 수술 가능성도 높여

머크사의 항암제 어비툭스(성분명 cetuximab)이 암진행을 지연시킬 뿐만아니라 치료목적의 외과적 수술 가능성도 높여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41회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 발표됐다.

벨기에 Gasthuisberg대학병원 에릭 반 컷셈 교수는 “절제가 불가능한 전이암환자에서 수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어비툭스는 2003년과 2004년 각각 스위스와 미국 및 유럽연합에서 허가를 받았으며 현재 전이성 직장결장암 환자의 장기 생존율에 대한 치료 유효성을 확인하는 3상임상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