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박테리아 뮤지엄
슈퍼박테리아 뮤지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11.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이자제약이 11월 18일부터 항생제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전시회 '슈퍼박테리아 뮤지엄: 우리 생존에 다가오는 위협(Superbugs: The Fight for Our Lives)'를 개최한다.

이 전시회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 것으로 지정한 9종의 박테리아를 포함한 총 12종의 박테리아를 관찰 할 수 있다. 

바이오아트 전문가인 안나 두미트리우(Anna Dumitriu)가 증식한 최초의 슈퍼박테리아 중 하나인 황색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Aureus)과 임균(Neisseria gonorrhoeae)등이 소개된다.

런던 과학박물관(London Science Museum)과 공동으로 개최되는 이 전시회는 서울 종로구 푸에스토 갤러리에서 18일부터 내달 17일까지 한달간 진행된다. 관람시간은 오전11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